스킵 네비 메뉴
본문 바로가기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비쥬얼

이미지Home › 정보자료실 › 보도자료

보도자료

작성일 : 19-01-04 08:52
게시판 view 페이지
광주시 공공기관 ‘부적정 채용’ 수두룩(광주드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6
광주시 산하 공공기관들의 부적정한 인력 채용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제대로된 심사 기준 없이 심사위원들의 주관으로 평가하는가 하면, 심사위원도 제멋대로 구성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상실했다는 광주시 감사위원회 감사 결과가 나온 것.

3일 광주시 감사위원회에 따르면, 지방공공기관 채용분야에 대한 2차 특정감사 결과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광주그린카진흥원, 광주도시철도공사, 광주시 경제고용진흥원, 5·18기념재단 등에서 부적정 행정 행위가 다시 확인됐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해 일반직 직원 10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서류전형 심사시 객관적인 기준 없이 3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주관적으로 적격 또는 부적격 여부를 판단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사위원 전원이 부적격 판정을 했을 때와 일부만 부적격 판정을 했을 때에 대해서도 어떻게 처리할지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하지 않았다.

또 장애인에게는 서류전형에서 만점의 5% 가산점을 부여한다고 공고했음에도 1차 서류전형에서 적격 여부만 판단해 실질적으로 가산점을 적용받기 어렵게 했다.

감사위원회는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주의·개선 처분을 내리는 한편 채용 관련 감독 담당자와 실무담당자 2명에 대해선 경고 처분을 내렸다.

광주그린카진흥원은 2017년 12월 무기계약직 채용 과정에서 심사위원의 서명 날인이 누락됐음에도 확인 절차 없이 최종 집계에 반영, 채용 과정의 신뢰성 확보를 저해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서류심사에서 평가하기 항목을 포함시켜 객관성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받았다.

서류전형 심사를 진행하면서 세부평가기준 등을 마련하지 않고, 심사위원들의 판단에 따라 평가시마다 합격 기준이 달라지는 문제도 확인됐다.

광주그린카진흥원에 대해선 주의·개선 처분과 함께 담당 공무원 1명에 대해서도 주의 처분을 내렸다.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5월 업무직 19명 채용과 관련, 면집위원의 서명이 누락된 것을 최종 집계에 포함시키고 결과적으로 역무장애인 분야에서 1명을 합격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면집위원 구성과 관련해서도 외부위원 선정과정의 공정성을 제고해야 함에도 자체 인사규정을 근거로 사장이 지명한 3명으로만 면접위원을 구성해 시험을 진행했다.

외부심사위원으로 공사에서 일해 사실상 내부위원으로 분류되는 인사가 포함되는 등 전반적으로 채용의 공정성이 확보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광주시 경제고용진흥원은 지난해 4월 일반직 직원 3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채용계획과 관련한 인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치지 않았다.

또 관련 법에 어긋나는 우대사항을 공고에 명시했다.

5·18기념재단은 지난해 재단 연구소 연구실장(무기계약직) 1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5·18 연구 실적이 없고 해당 분야 10년 이상 업무경력이 없는 지원자를 최종 합격 처리해 자격 요건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재단 인사규정 상 신규임용, 승진 등은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함에도 해당 채용과 관련해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았다. 임의로 자격 기준을 변경하고 결과적으로 규정에 맞지 않는 지원자를 채용하다는 게 감사위원회의 지적이다.

시 감사위원회는 광주시 도시철도공사, 경제고용진흥원, 5·18기념재단에 대해서도 주의, 개선 등을 요구했다.

한편, 광주문화재단도 감사위원회 감사를 통해 신규 직원 채용 과정에서 부적정한 행정이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2월 신규 직원 5명 채용을 진행하면서 ‘친인척·사제관계, 동일기관 근무 등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경우 심사위원에서 최대한 배제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던 것이다.

당시 공고를 통해 일반직 행정에는 총 92명이 지원했는데 이중 23명이, 무기계약직은 지원자 24명 중 4명이 이미 재단에서 근무하고 있거나 근무경험이 있는 지원자였다.

이는 지원서류에도 명시가 됐음에도 문화재단이 이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공정을 기대하기 어려운 인사들에게 심사를 맡겼고, 결과적으로 1차 서류심사 합격자 중 ‘재단 근무자 또는 경험자’가 일반 행정 33명 중 11명, 무기계약직 10명 중 4명으로 나타났다.

학력, 가족관계, 출신지역을 배제하는 ‘블라인드 가이드북’이 적용되는 면접 심사에서도 이를 고려한 심사위원 구성이 요구됐으나 오히려 면접대상자의 필기점수를 심사위원들에게 제공, 재단 근무 여부를 알 수 있도록 해 사실상 ‘블라인드 채용’을 위배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결과 일반행정과 무기계약직 채용 모두에서 재단근무 경험자가 최고점수로 합격했다.

감사위원회는 이에 대해 문화재단에 기관장 경고를 처분하고 담당자 등 4명에 경징계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