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 메뉴
본문 바로가기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비쥬얼

이미지Home › 정보자료실 › 보도자료

보도자료

작성일 : 19-01-04 08:40
게시판 view 페이지
광주복지재단 비리 의혹 사실로 문화재단·공공기관도 허점 투성(무등일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
광주복지재단에 대한 광주시 감사위원회 특정감사 결과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됐던 각종 비리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또 (재)광주문화재단을 비롯한 지방공공기관도 채용과 수의계약 등에서 부적정하게 업무를 추진했다가 광주시 감사위원회 감사에 잇따라 적발됐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지난달 6∼14일 실시한 광주복지재단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를 3일 공개했다.

시 감사위원회는 특정감사를 통해 복지재단의 각종 비리와 부당행위를 확인하고 직원 2명을 계약해지하고 주의 경고 시정 조치했다.

감사 결과 한 직원이 모 대학에서 시간강사로 일하며 720만원의 강의료를 받는 등 재단의 겸직 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지난해 임기제 계약직 채용 과정에서는 '정년(만 60세)을 넘어 채용할 수 없다'는 규정을 어기고 당시 63세인 직원을 채용한 사실도 적발됐다.

인사 기준을 제대로 적용하지 않는가 하면 부당한 업무지시를 한 '갑질' 사례도 확인됐다.

(재)광주문화재단에 대한 종합감사에서는 인사경영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수천만원을 들여 구축한 인사시스템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신규직원 5명을 채용하면서 동일기관 근무인원을 서류전형 심사위원으로 구성하거나 업무추진비 예산편성과 수의계약 절차를 잘못 처리하는 등 11건의 부적정한 업무 사례도 적발됐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재)광주문화재단 종합감사결과를 공개하고 적발된 사항에 대해 시정이나 주의, 기관장경고 등의 조치를 했다.

지방공공기관 채용분야에 대한 특정감사(2차)에서도 허술한 업무처리가 잇따라 적발됐다.

시 감사위원회 감사결과 (재)광주정부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해 실시한 채용시험 세부기준이 미흡하고 장애인 우대사항 등 채용공고를 부적정하게 했다가 경고조치를 받았다.

(재)광주그린카진흥원은 지난 2017년 무기계약직을 채용하면서 서류심사 채점표에 심사위원의 서명날인이 누락됐는데도 1차 합격처리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광주도시철도공사도 지난해 업무직 19명을 채용하면서 면접시험 채점표 관리를 소홀히 했다가 주의 개선 조치를 받았다.

(재)광주시경제고용진흥원은 지난해 일반직 직원을 채용하면서 인사위원회 심의의결을 받지 않고 절차를 진행했다가 주의조치를 받았다.

5·18기념재단은 지난해 5·18연구소 연구실장을 채용하면서 규정과 다르게 절차를 진행하고 인사위원회 심의도 거치지 않은 사실이 시 감사위 감사에 적발됐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5·18기념재단이 규정을 개정하지도 않은 채 단지 기준에 적합한 지원자가 없을 것이라는 추측만으로 자격기준을 내부 방침만으로 임의로 변경해 결과적으로 규정에 맞지 않은 지원자를 채용했다"며 "직원 채용시 인사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현실과 맞지 않을 경우 개정을 한 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